본문 바로가기

"차키가 왜 필요해?" 휴대전화로 문 열고 시동거는 '스마트키' 기술 국내 첫 개발

중앙일보 2017.08.02 15:51
키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 문을 여닫고 시동까지 걸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현대모비스 NFC 기술 활용한 스마트키 시스템 개발
"기존 차 키 소지할 필요 없어"…2019년 양산 목표

현대모비스는 근거리무선통신기술(NFC)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차량 스마트키로 활용할 수 있는 통합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부품사가 NFC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키 제품 개발을 완료한 것은 처음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도 관련 기술을 확보한 업체가 극소수며, 양산 사례도 드물다. 현대모비스는 2019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NFC는 10㎝ 이내 거리에서 단말기 간 양방향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기술이다. 10여 년 전부터 교통카드ㆍ신용카드 등을 이용한 전자 결제 분야에서 주로 사용해 왔다. 이를 활용한 자동차 스마트키 시스템이 갖춰지면 운전자는 기존과 같은 자동차 스마트키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차량 문을 여닫을 수 있다. 차 문손잡이와 무선충전 패드 안에 NFC 신호를 수신하는 안테나가 들어 있어 스마트폰을 차량 문손잡이에 가져가면 잠금이 해제되는 방식이다.
 
NFC 스마트키 무선충전 패드. [사진 현대모비스]

NFC 스마트키 무선충전 패드. [사진 현대모비스]

 
차에 탑승한 뒤에는 무선충전기 패드에 핸드폰을 올려놓고 시동을 걸 수 있다. 무선충전기 패드는 사용자와 차량 구조에 따라 원하는 위치에 설치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량 문을 여닫는 기능은 이미 쏘카나 그린카와 같은 자동차 공유 서비스 차량에서 이용하고 있지만, 시동을 걸 때는 차 안에 배치된 차 키를 이용해야 한다는 점에서 이번에 개발된 기술과 차이가 있다. 또한 일부 고급 차량 역시 스마트폰으로 문을 여닫거나 시동을 걸수 있지만 역시 자동차 키를 함께 소유해야 시동을 걸 수 있으며, NFC 기술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통신 서버를 통해 작동하는 서비스라 별도의 요금을 내야 쓸 수 있다는 점이 차이다.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차량을 제어할 때 가장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인 보안 문제에 대해서도 기술적인 대비책을 마련했다. 현대모비스는 측은 “최신 데이터 암호화 기법과 인증 기술을 적용한 ‘인증 제어기’를 개발해 차량과 스마트폰의 정보를 암호화하고 본인 일치 여부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폰 해킹이나 분실, 정보 위ㆍ변조 등에 대한 대비책을 확실하게 갖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를 여러명이 공용으로 쓰거나 본인 차량을 다른 사람이 이용해야 할 때는 차량 소유주가 제3자에게 NFC를 통한 스마트키 사용 권한을 부여할 수도 있다. 권한이 필요한 제3자가 차량 소유주의 허락을 받아 스마트폰에 관련 앱을 설치하고 인증 과정을 거치면 된다. 동시에 차량 소유주가 사고 를 방지하기 위해 제 3자의 스마트키 사용 권한을 통제할 수도 있다.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만 사용하도록 제한하거나, 문만 열수 있고 시동은 걸지 못하게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NFC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키 애플리케이션. [사진 현대모비스]

NFC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키 애플리케이션.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DAS부품개발센터장인 조서구 이사는 “최근 자동차와 ICT 기술의 융합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고 업체간 경쟁도 치열하다.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보안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경쟁사보다 앞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