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 조르고 성추행' 학교폭력 고교생 2명 구속영장

중앙일보 2017.08.02 15:35
학교폭력 이미지. [중앙포토]

학교폭력 이미지. [중앙포토]

중학생 시절부터 또래를 지속해서 폭행하고 괴롭힌 고등학생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가해 학생들은 1년 넘게 계속된 학교 폭력에 대해 "장난이었다"고 했다.
 

가담 4명은 불구속 입건…1년 괴롭히고 "장난이었다"
놀이터에서 옷 벗기고 알몸 사진 찍어 SNS에 퍼뜨려
교육청도 퇴학 등 처분…피해 학생 불안 증세 보여

광주 광산경찰서는 2일 중학교 동창을 집단 폭행하고 추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광주 모 고교 1학년 A군(16)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군 등이 주도한 학교 폭력에 가담한 친구 4명도 같은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
 
A군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1년여 동안 광주광역시 광산구 일대의 공터나 모텔·놀이터 등지에서 중학교 동창 B군(17)을 괴롭힌 혐의다.
 
A군 등의 B군에 대한 학교 폭력 횟수와 강도는 날이 갈수록 빈번해지고 심해졌다.폭행부터 시작해 놀이터에서 옷 벗기고 추행하기, 모텔 객실 욕실에서 물 뿌리기, 알몸 사진을 찍은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퍼뜨리기 등을 했다.
학교폭력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학교폭력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A군 등은 또 야구 방망이를 휘둘러 폭행하거나 목을 졸라 기절시킨 일도 있었다. 아울러 “머리카락을 손질해주겠다”며 라이터로 불을 붙인 뒤 자르거나 돈 수십만원을 “빌려달라”며 가져간 뒤 갚지 않았다.
 
A군 등은 경찰 조사에서 “장난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그러나 B군은 심각한 불안 증세를 보여 심리치료를 받는 등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은 원래 B군과 어울려 지냈던 사이로 조사됐다”며 “처음 몇 번 B군을 괴롭히다가 (비교적 내성적인) B군이 저항하지 못하자 더욱 심한 학교 폭력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광역시교육청은 지난달 28일 가해 학생들이 다니는 광주·전남 지역 8개 고교 공동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었다.
 
구속영장이 신청된 A군 등 2명에게는 퇴학 처분이 내려졌다. 다른 가해 학생들 가운데 2명은 전학, 1명은 출석정지 10일, 다른 1명은 20시간 봉사활동 처분을 받았다.
 
입건되지는 않았지만 가해 학생으로 분류된 또 다른 1명에게는 특별교육 이수 5일이 내려졌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