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최민준-서준원' 완봉 합작...경남고 8강행

중앙일보 2017.08.02 15:26
제51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대회 경남고와 원주고의 경기가 25일 서울 목동경기장에서 열렸다. 경남고 승리투수 최민준이 5대1로 승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725

제51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대회 경남고와 원주고의 경기가 25일 서울 목동경기장에서 열렸다. 경남고 승리투수 최민준이 5대1로 승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725

전통의 야구명문 경남고가 대통령배 8강에 합류했다.  
 
경남고는 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6강전에서 세광고를 3-0으로 물리쳤다. 
 
경남고 선발 최민준(18)은 최고 시속 143㎞의 빠른 공과 주무기 커브를 앞세워 6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2학년 사이드암투수 서준원(17)은 7회부터 등판해 3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최민준은 이번 대회 경남고가 치른 3경기에 모두 등판해 12이닝 동안 삼진 17개를 뽑아내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경남고는 3회 단 한 번의 찬스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볼넷 2개로 만든 1사 2·3루 기회에서 5번 타자 권영호가 우익선상 2타점 2루타로 선제점을 냈다. 이어 김현민의 우중간 안타 때 권영호가 홈을 밟아 추가점을 냈다. 
 
전광열 경남고 감독은 "최민준-서준원 두 투수가 세광고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 이길 수 있었다"며 "활발한 공격력이 나오지는 못했지만 3회 찬스를 잘 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최민준은 오늘 제구가 좋았다. 항상 안정적인 선수다. 지난 대회에 비해 구속도 많이 올랐고 컨디션이 좋다"며 "워낙 야구를 대하는 자세가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프로에 가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광고는 이날 경남고 최민준과 서준원을 공략하지 못하고, 안타 4개를 뽑아내는 데 그치며 탈락했다. 세광고 에이스 김유신은 5와3분의2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비교적 호투했지만 볼넷을 5개나 허용하는 등 제구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남고는 오는 4일 유신고와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경남고 에이스 최민준은 이날 6이닝을 던지면서도 투구수 61개만 기록해 4일 열리는 유신고전에 충분히 등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 감독은 "지난달 21일부터 서울에 올라와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경기를 잘 치르고 있다"며 "8강전 이후부터는 실력이 엇비슷하다. 그동안 (준우승만 5번 하는 등) 대통령배와 인연이 없었다. 올해만큼은 꼭 우승을 차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