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감 질문에 공산당 비판한 중국 인공지능 메신저 서비스 중단

중앙일보 2017.08.02 13:06
[사진 HKET]

[사진 HKET]

중국의 인공지능(AI) 채팅 메신저가 중국 공산당을 부패한 조직으로 대답했다가 서비스가 중단되는 조치를 당했다.  
 
 2일 홍콩 경제 신문(HKET) 등에 따르면 중국 정보통신(IT) 기업 텐센트가 채터봇 ‘베이비Q’와 ‘QQ샤오빙’ 서비스를 최근 중단했다. 자가학습 기능이 있는 채팅 AI는 최근 중국의 정치체제를 비꼬는 답변을 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가령 채팅 도중 사용자가 “공산당 만세”라는 글을 보내면 AI는 “당신은 이렇게 부패 무능한 정치가 그렇게 오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너는 공산당을 사랑하니”라고 묻자 “사랑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너의 중궈멍(中國夢·차이나드림)은 뭐니”라는 물음에는 “미국이민. 정말이야”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중궈멍은 중국 정부가 최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내건 슬로건이다.
 
 중국 네티즌들이 이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하며 논란이 확산되자 텐센트는 지난달 30일부터 서비스를 중단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