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월드타워 첫 출근한 신동빈 회장 "100년 기업으로 이끌어 갈 새로운 출발"

중앙일보 2017.08.02 10:43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일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신사옥 집무실로 첫 출근을 했다. 약 40년간 소공동을 지켜왔던 롯데그룹은 이날 본격적으로 잠실 시대를 열었다. 새 사옥을 찾은 신 회장은 17~18층의 업무공간을 둘러보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2일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2일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신 회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한국 롯데 창립 50주년을 맞은 해에 뉴 비전 선포와 함께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입주하게 돼 롯데그룹을 100년 기업으로 이끌어 갈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며 "첨단 오피스 환경을 통해 유연한 사고와 활발한 소통으로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회의와 차를 마실수 있는 직원들의 소통 공간인 라운지를 둘러보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일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회의와 차를 마실수 있는 직원들의 소통 공간인 라운지를 둘러보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월드타워에 마련된 롯데그룹의 새 사무 공간엔 직급 순서별 자리 배치나 칸막이를 없애고 직원들이 매일매일 자유롭게 좌석 예약 시스템을 통해 자리를 정해 근무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됐다. 또 전체면적의 30% 이상을 회의실, 접견실, 라운지 등으로 배치해 자유로운 소통과 협업을 도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