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주택시장 종합대책…"다주택자 양도세 강화, 강남4구·세종 투기지역 중복 지정"

중앙일보 2017.08.02 09:07
2일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당정 협의에 나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이날 주택시장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대책은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강화와 투기지역 중복 지정 등을 골자로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일 오전 7시 30분 국회 귀빈식당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당정 협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동산 과열지역에 대책과 실수요자 공급 확대 및 청약제도 불법행위 차단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아울러 다주택 소유자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했다. 민주당과 정부는 당정협의 뒤에 부동산 종합대책을 발표한다.이날 회의에는 민홍철 국토위간사,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우원식 원내대표,김태년 정책위의장,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안호영 정책위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조문규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일 오전 7시 30분 국회 귀빈식당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당정 협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동산 과열지역에 대책과 실수요자 공급 확대 및 청약제도 불법행위 차단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아울러 다주택 소유자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했다. 민주당과 정부는 당정협의 뒤에 부동산 종합대책을 발표한다.이날 회의에는 민홍철 국토위간사,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우원식 원내대표,김태년 정책위의장,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안호영 정책위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조문규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당정 협의 후 "다주택자 양도세 강화방안을 마련했고, 서울의 강남4구, 세종시에 대해선 소득세법 제104조의2에 따라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투기과열 지역도 지정하고,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되는 지역이 있다"며 이밖에도 "분양권 전매를 제한하고 금융 규제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