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핀셋증세' 다음은 부동산?...우원식 "집값상승은 투기 때문 '핀셋대책' 필요"

중앙일보 2017.08.02 08:48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조문규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조문규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집값 상승의 원인으로 다주택자의 투기를 지적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대책마련에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우 원내대표는 2일 국회 본관 귀빈식당에서 열린 주택시장 안정화 당정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집값 상승이 다주택자 투기수요에 있다고 보는 만큼, 이를 막기 위한 핀셋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투기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와 실수요자를 위한 공급확대, 청약제도의 불법행위 근절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되도록 당부한다"며 "부동산 정책은 투기를 조장하는 세력이 아닌 정부가 결정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민주당의 명운도 서민주거문제 해결에 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는 과열지역 전매제한을 강화하는 등의 노력을 펼쳤지만, 규제가 덜한 재건축과 오피스텔 등을 통해 투기수요가 유입되고 있다"며 "정부는 단기투기수요 억제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시장을 관리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민주당과 정부는 다주택자 중심으로 부동산 투기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갖고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신속하고 분명한 신호를 줘야 한다"며 "다주택자의 투기를 철저히 금지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안정적인 내 집 마련 지원대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당정은 이날 회의 종료 이후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