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 '이안류' 발생으로 수영 통제하자 반발한 피서객들

중앙일보 2017.08.01 18:31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7월 31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올해 처음으로 이안류(역파도)가 발생해 피서객 70여 명이 구조됐고 1일에도 이안류가 발생해 입욕이 통제됐다. [연합뉴스]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7월 31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올해 처음으로 이안류(역파도)가 발생해 피서객 70여 명이 구조됐고 1일에도 이안류가 발생해 입욕이 통제됐다.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이틀 연속으로 이안류(역파도)가 발생해 수영이 금지됐다. 31일 이안류로 피서객 70여 명이 파도에 휩쓸렸다가 119 수상구조대에 구조되는 일도 발생했다.  
 
해운대 119 수상구조대는 1일 오전 9시부터 해운대해수욕장 전역에서 입욕을 통제하고 있다. 해운대해수욕장에 높이 3∼5m 파도와 함께 이안류가 발생, 국립해양조사원이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실시간으로 이안류를 감시하는 시스템에서도 가장 위험한 4번째 단계인 대피(위험)를 권고했다.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6∼7망루와 8∼9망루 앞 100여m 지점 해상에 이안류가 발생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20여분 만에 70여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6∼7망루와 8∼9망루 앞 100여m 지점 해상에 이안류가 발생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20여분 만에 70여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역파도라고도 불리는 이안류는 해안 가까이에서 한 곳으로 밀려든 해수가 좁은 폭으로 다시 바다로 빠르게 빠져나가는 현상이다. 이안류에 휩쓸리면 순식간에 바다 안쪽 방향으로 떠내려갈 수 있다.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에 몰린 많은 피서객은 예상치 못한 입욕 통제에 당황, 곳곳에서 민원이 발생했다. 일부 피서객들은 입욕을 통제하는 119 수상구조대원의 지시를 무시하면서 물놀이를 하거나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해수욕장에서 피서 용품을 대여하는 상인들 역시 너무 엄격하게 입욕을 통제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일에도 이안류 주의를 예보한 상황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