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민일보에 다시 등장한 사드 시위…사드보복 강화 신호(?)

중앙일보 2017.08.01 13:31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일자 국제면에 한국의 사드 반대 시위를 자세히 보도했다. [인민일보 캡처]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일자 국제면에 한국의 사드 반대 시위를 자세히 보도했다. [인민일보 캡처]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추가 배치에 반대하는 한국의 시위 상황을 현장 발로 자세히 보도했다. 인민일보가 사드 관련 보도를 내보낸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이다.
인민일보는 이날 국제면 두번째 기사로 한국 주재 특파원의 현장 르포기사를 사진과 함께 실었고 인터넷에는 현장 동영상까지 첨부했다. 인민일보 특파원은 “31일 오전 성주·김천 주민과 사드 반대 시민단체가 청와대 전방 300m 부근에서 경찰과 충돌한 뒤 100m 부근까지 행진한 뒤 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시위대가 이날 오후 국방부 인근으로 옮겨 시위를 계속했다며 성주 발사대 인근 소성리의 시위 상황과 시위 참가자의 주장을 자세히 실었다.
읽각에선 인민일보의 사드 보도는 중국의 추가 보복을 예고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7월 한국의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이 보인 사드보복 선례 때문이다. 당시 중국은 라오스 동아시아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남중국해 문제를 일단락한 뒤 곧바로 사드에 대한 언론 공세를 시작했다. 인민일보가 25일 ‘중국의 목소리’란 뜻의 국제논평인 ‘종성(鐘聲)’ 코너를 통해 한국 사드 반대 인사의 칼럼 네 차례와 반대 시위 르포를 쏟아냈다. 국무원이 관할하는 신화사는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7회 연속 사드 반대 평론을 발표했다. ‘7론(七論)’으로 불린 신화사 연재 칼럼은 제목이 하나같이 위협적이었다. 이에 발맞춰 중국 내 반한 감정이 증폭되면서 중국 정부는 한류 드라마 방영과 제작을 제한하는 한한령(限韓令)과 단체 관광객 송출 제한 조치를 단행했다.
29일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중국 외교부로 초치해 항의한 데 이어 인민일보 보도까지 나오면서 지난해 선례에 비춰 사드 보복 조치가 범정부 차원으로 강화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게 됐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세무·소방안전·환경규제 등 각종 법규정을 들어 취할 수 있는 조치가 많기 때문에 한국 기업은 여러 경우의 수에 대비해 치밀하게 준비하라는 말 밖에 할수 없다”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