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월 장마·무더위에도 생선회 많이 먹었다…이유는

중앙일보 2017.08.01 11:38
여름 횟감으로 인기 있는 민어회. [사진 중앙포토]

여름 횟감으로 인기 있는 민어회. [사진 중앙포토]

 
 폭염과 장마가 기승을 부린 지난달 대형마트의 생선회 판매가 늘었다. ‘여름 장마철엔 생선회가 팔리지 않는다’는 통념과 반대되는 현상으로 유통업계는 이례적으로 보고 있다. 

'장마엔 생선회 안 팔린다' 통념 깨져
양식 민어·가숭어, 물회 등 품목 다양화
'혼밥족' 등 1인 가구 대상 소포장 인기

 
 이마트는 7월(1~30일) 생선회가 37억 원어치가 팔렸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5%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의 생선회 판매는 지난해보다 26% 증가했고 홈플러스도 소폭 상승했다.     
 
여름 생선회 매출 증가는 대형마트에서 내놓은 횟감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물량이 증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이 늘었기 때문이다. 혼밥족 등 1인 가구가 늘면서 집에서 생선회를 즐기는 고객이 증가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1인 가구를 위한 소포장 횟감도 등장해 소비를 촉진했다. 롯데마트 수산팀 이정헌 상품기획 담당(MD)은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들이 많이 개발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형마트는 신선식품에 대폭 투자하면서 ‘생선회 코너’ 수준인 판매장을 ‘생선회 센터’로 넓혔다. 이마트가 주력으로 내놓은 여름 횟감은 양식 민어와 가숭어(밀치)다. 민어는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3배로 늘었다. 민어를 토막 내 푹 달인 민어탕은 복달임 음식 중 최고로 여길 정도로 인기가 높다. 6가지 횟감이 들어간 물회와 1인 가구를 겨냥한 50g짜리 '팩 미니 참돔회'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롯데마트는 숭어·문어회, 민물장어가 많이 팔렸다. 7월에 문어·숭어회 판매는 지난해보다 60% 이상 증가했으며, 민물장어는 250%가량 폭증했다.
 
이마트 설봉석 MD는 “향후에도 다금바리, 철갑상어, 민어와 같은 고급 어종은 물론 물회나 해산물 비빔밥처럼 유명 관광지에서 입소문을 탄 트렌드 상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앞으로 고객이 매장에서 생선회를 시식한 후 바로 테이크 아웃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