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바른정당에 "본처라고 우겨도 첩은 첩일 뿐"

중앙일보 2017.08.01 11:18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바른정당을 ‘첩’으로 비유했다. 
휴가 중인 홍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 “우파 진영이 분열되어 있다. 첩이 아무리 본처라고 우겨 본들 첩은 첩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당의 통합은 인위적인 정계개편 보다는 국민이 선거로 심판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들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우파진영 통합을 자연스레 해줄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신문 칼럼에서 자신을 ‘독불장군’으로 비유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홍 대표는 “저는 ‘독고다이’이지 독불장군은 아니다”라며 “독불장군은 부하라도 있지만 저는 부하 한명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나이 되도록 ‘독고다이’ 정신으로 강인함이 없이 살았다면 저는 검사 때 이미 한국사회에서 매장되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 측 관계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품위없이 남기는 글에 굳이 일일이 대응할 필요 없다”며 “해당 단어의 저속함과 적절성 여부에 대해 국민들이 다 보고 판단하실 것”이라고만 답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