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뷰티 매력에 빠진 러시아 미남미녀…한국 화장품 '훨훨'

중앙일보 2017.08.01 11:05
 ‘K-뷰티(K-Beauty)’의 대표주자인 한국 화장품이 러시아 시장에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 화장품 수출 4년 새 161%↑
천연 스킨케어, 기능성 제품 인기
남성·유아 제품 전망 밝아

 1일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한국 화장품의 러시아 수출은 2012년 1852만 달러에서 지난해 4828만 달러(약 539억원)로 4년 만에 161% 성장했다. 러시아는 현재 한국이 화장품을 많이 수출하는 10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러시아는 규모 면에서 ‘뷰티대국’이다. 러시아 뷰티제품 시장은 지난해 기준 10조원으로 세계 화장품 시장의 2%(세계 11위)를 차지한다.  
 
 지난 2012년보다 시장이 38%로 감소했는데 같은 기간 현지 루블화 가치가 50% 이상 평가절하된 것을 감안하면 완만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코트라는 “2020년까지 러시아 뷰티제품 시장은 연평균 3% 수준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트라는 러시아 화장품 시장의 특징과 수출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러시아에서 화장품의 주요 소비층은 25~34세의 여성으로 유럽 브랜드에 익숙하다. 또 유난히 헤어제품에 대한 수요가 강하다. 
 
 다만 최근엔 젊은 여성들이 색조화장품보다 건강한 피부 관리를 위한 스킨케어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한데, 특히 한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영향으로 한국 스킨케어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모스크바 등 서부 러시아와 시베리아에서는 한국 중저가 브랜드의 천연재료 화장품과 BB·CC크림이 널리 알려졌고, 극동러시아에서도 2012년부터 한국 브랜드매장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인지도가 높아졌다.
 
 앞으로는 향수·애프터쉐이브 등 남성 화장품과 천연재료 성분이 든 고품질의 영유아 화장품 시장의 전망도 밝다. 남성 쉐이빙 제품 매출은 지난해 기준 8300억원으로 2011년 대비 39% 증가했고, 영유아 화장품도 2020년까지 연간 5%씩 성장할 전망이다.
 
 코트라는 “러시아는 국토가 넓고 인구가 많아 성별·연령별·지역별 수요 특성에 맞춘 세밀한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일례로 남성용 제품은 주로 중산층 이상이 구매하기 때문에 프리미엄 이미지가 필요하다. 최근엔 노화방지 등 기능성 화장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한국 화장품의 강점인 건강(천연재료)과 실용성을 적극 강조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화장품 수출시엔 개별품목당 ‘제품등록인증서’와 ‘적합성신고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코트라는 “인증 절차가 복잡해 전문가와 사전에 검토를 거쳐야 효율적으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며 “라벨링 및 통관에 별도규정에 없는 경우에도 러시아어 표기가 기본이므로 시장 진출에 앞서 이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세계 11위인 러시아 화장품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은 K-뷰티 열풍 확산과 함께 빠르게 현지 취향을 파고들어 수출이 크게 증가 중”이라며 “한국 기업들은 SNS를 통한 마케팅 강화와 현지 기후 및 경제수준에 맞춘 보습, 노화방지에 특화한 가성비 높은 복합기능성 제품으로 꾸준한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