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잘못 가르쳐서…" 대구서 중학교 교사가 기말고사 답안지 몰래 고쳐

중앙일보 2017.08.01 10:54
대구 시내의 한 공립 중학교에서 교사가 학생 수십명의 기말고사 답안지를 몰래 고친 사실이 드러나 교육청이 조사에 나섰다.
 
omr답안지. [중앙포토]

omr답안지. [중앙포토]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5일 모 중학교의 국어담당 A 교사는 1학기 기말고사 국어 시험이 끝난 뒤 자신이 수업을 맡은 1학년 학생의 OMR 답지에서 답안 50건을 직접 고쳤다. A 교사는 '자신이 수업에서 잘못 가르쳐 학생들이 틀린 보기에 체크했다'며 이를 수정하다 다른 교사에게 들킨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문항은 2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이에 학업성적관리위원회를 열고, A 교사가 고친 답안 50건 중 1개 문항의 경우, 문항 자체에 오류가 있다며 전원 정답 처리를 결정했다. 나머지 1개 문항은 학생들이 기존에 체크한 답안을 그대로 반영해 오답 처리키로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A 교사가 자신한테 배운 대로 답을 쓴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 임의로 답안을 고쳤다고 했다"며 "사안이 중대한 만큼 A 교사에 대해 중징계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