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많을수록 관계 얕을수록 골다공증 위험 높다”

중앙일보 2017.08.01 10:11
친구가 많고, 그 관계가 얕을 수록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친구가 많고, 그 관계가 얕을 수록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친구가 없는 사람보다 친구가 많아 사회적 활동이 왕성한 사람이 더 골다공증(뼈엉성증)에 더 잘 걸릴 수 있다는 이례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동아일보가 1일 보도했다.  
 

세브란스 연구팀 女노인 1846명 분석
“넓고 얕은 인간관계가
스트레스를 낳아 골다공증의 주된 원인
교류 인원은 4명까지 적절
단, 친밀도 낮은 경우 걸릴 확률 더 커져”

매체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 교수와 사회학과 염유식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연구팀은 서울ㆍ경기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여성 1846명을 대상으로 ‘좋은 일 또는 나쁜 일이 생겼을 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교류 인원)이 최근 1년간 얼마나 되는지’를 묻고, 이를 교류하는 사람의 수와 골밀도와의 상관 관계를 분석했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교류 인원이 1명일 때는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평균 47.8%였다. 4명일 때는 최저점인 36%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교류 인원이 5명으로 더 늘어나자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42.1%로 다시 올랐다. 6명일 때는 그 확률이 55.2%까지 치솟았다. 교류 인원이 1명일 때보다 6명일 때 골다공증 위험이 더 컸던 거다.  
 
연구 결과를 요약하자면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려는 스트레스가 골다공증에 주된 원인이 되며, 교류 인원은 4명까지가 적절하다”다. 또 연구팀은 “인원이 6명이라도 친밀도가 낮은 경우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은 더 커지며, 반면 같은 인원과 교류해도 친밀도가 높으면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30∼45%로 낮았다”고 전했다.  
 
염 교수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적인 네트워크가 활발하면 그만큼 활동력도 증가해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예측을 뒤엎는 결과”라며 “친구가 많으면 장점도 있지만 친밀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건강에는 역효과를 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친밀도와 관련해서 염 교수는 “친밀도가 낮은 상태에서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려면 본인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해 스트레스를 받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