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노당 출신 한국당 혁신위원 "朴 당적 보유, 국민이 납득 하겠나?"

중앙일보 2017.08.01 09:59
최해범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왼쪽)과 류석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최해범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왼쪽)과 류석춘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내부 혁신위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당적 유지에 문제를 제기하는 발언이 나왔다.
 
최해범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은 지난달 31일 CBS 라디오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과거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전부 측근 비리와 아들 비리 문제로 출당되다시피 했는데 (박 전 대통령이) 당적을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을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의 '출당' 여론과 관련해 "시체에 칼질하는 것"이라며 반대 의견을 낸 바 있다. 이에 대해 최 혁신위원은 "위원장의 사견일 뿐 혁신위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그러면서 최 혁신위원은 "류 위원장도 그 문제(출당)까지 포함해서 인적 혁신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최 혁신위원은 또 "대선 국면에서 당과 지지층 분열을 대충 봉합한 것인데, 이제 본격적으로 당 혁신을 하는데 (친박계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서 혁신을 했다고 하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최 혁신위원은 과거 민주노동당에서 활동한 인물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 혁신위원에 대해 "혁신위원 중 30년 좌파도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