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 vs LA…2024~2028 하계올림픽 유치전 결과는

중앙일보 2017.08.01 05:28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에서, 2028년 올림픽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각각 개최된다.
 
 31일(현지시간)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날 스위스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9월 총회에서 공식 결정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로스앤젤레스 유치위원회의 (2028년 올림픽 개최)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1984년 LA 하계올림픽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홈페이지]

1984년 LA 하계올림픽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홈페이지]

 
 당초 LA와 파리는 2024년 올림픽 개최권을 놓고 유치전을 벌였지만, IOC가 지난달 두 도시에 2024년과 2028년 올림픽 개최권을 주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어느 도시가 먼저 올림픽을 개최할지에 관심이 쏠렸었다.
 
 파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2024년 개최만 고집했고, LA는 2028년 올림픽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 이같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LA는 이에 따라 1932년, 1984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파리에서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건 1924년 이후 정확히 100년 만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