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사드 4기 추가 배치 결정하자마자 중국, 김장수 대사 초치해 공식 항의

중앙일보 2017.08.01 02:30 종합 3면 지면보기
한국 정부가 북한의 화성-14형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결정한 직후 중국 외교부가 김장수(사진) 주중 한국대사를 초치해 공식 항의한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사드 원인 된 북한 ICBM 관련
북 외교관 초치했는지는 불확실
정부 관계자 “중 우선순위 보여줘”

지난달 29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가 김 대사를 베이징 외교부 청사로 불러 사드 배치 절차의 중단과 이미 설치된 사드 장비의 철거를 요구했다고 복수의 베이징 외교소식통이 본지 기자에게 밝혔다. 반면 사드 추가 배치에 원인이 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중국 정부가 외교적 경로로 항의했는지 여부는 불확실한 상태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당국자는 “중국 외교부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에 앞서 한국의 사드 발사대 배치 발표 직후 기다렸다는 듯 김 대사를 초치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는 중국이 자국의 안보 이익과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한국의 사드 배치 가운데 어느 쪽에 더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당시 중국 외교부는 북한 외교관에 대해서도 항의 계획이 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초치가 이뤄졌는지, 초치가 있었다면 누구를 대상으로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중국이 북한 외교관도 불러 항의한 것으로 보이지만 대사인지, 공사인지, 아니면 실무자인지 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은 북한의 화성-14형 심야 발사 이튿날인 29일 내놓은 외교부 논평에서도 미사일 발사와 사드에 대한 항의의 강도 차이를 드러냈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수식어 없이 ‘반대한다’고만 밝힌 데 비해 우리 측의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한 논평에선 ‘엄중한 우려’ ‘결연한 반대’ ‘강렬한 촉구’ 등의 용어를 동원하며 강도 높은 반박 논평을 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7월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 직후 김 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이후 사드 장비 반입 등의 조치가 실행된 뒤에는 주중 대사관 공사나 공사 참사관을 초치했다.
 
중국이 정부의 이번 사드 추가 배치 결정에 항의하면서 다시 주중대사로 격을 높인 것은 그만큼 사드 배치 반대에 대한 입장이 완고함을 재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