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국민의당에 “바닥까지 가야 다시 돌아올 수 있다”

중앙일보 2017.07.31 22:07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국민의당에 대해 “바닥까지 걸어가야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의당에 드리는 시’라며 “정호승 시인의 ‘바닥에 대하여’”라는 시를 인용했다.
 
앞서 추 대표는 이른바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국민의당과 정면충돌했고, 이후 국민의당은 “추 대표 발언은 무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추 대표는 “바닥까지 걸어가야 다시 돌아올 수 있다”면서 “바닥은 그냥 딛고 일어서는 것”이라고 지지율이 저조한 국민의당의 상황을 비꼬았다. 아직 바닥까지 내몰리지 않아 국민의당이 제대로 된 반성을 하지 못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마지막으로 “바닥은 그냥 딛고 일어서는 거라고!”라고 국민의당에 일침을 가했다.
 
이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해 숨기려고 한 적도 없고 진상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협조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모두 협조했다”면서 “이런 정당에 대해 범죄 집단이라느니 대표와 대선후보의 머리를 자르니, 꼬리를 자르니 모욕적 언사를 서슴지 않은 추 대표에게 정치적·법적 책임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