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가 직접 밝힌 文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칭찬받는 이유

중앙일보 2017.07.31 20:27
지지자가 그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캐리커처. [사진 추 대표 페이스북, 중앙포토]

지지자가 그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캐리커처. [사진 추 대표 페이스북,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추다르크' '더탱크' '가디언' 등의 별명으로 칭찬받는 이유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31일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추 대표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추앙받고 있지만 친문(親文) 세력은 아니지 않냐'는 질문에 "저는 김대중 전 대통령 때도 동교동 가신이 아니었고, 누구에게도 살랑살랑해서 가깝게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니(문 대통령 애칭)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들 한다"며 "제가 권력을 공유하겠다는 게 아니라 그런 가치를 공유하려는 걸 안다. 제가 가치에 공감하고 문 대통령과 같은 방향으로 간다고 본다"며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자신에게 호응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 지지층이 우쭈쭈 해주기를 겨냥해 그렇게 한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의 편에 서는 가치다. 정치하는 이상 그런 가치를 가져야 한다"고 자기 생각을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 지지 세력을 확보했으니 정치 인생의 최고 전성기 아니냐는 질문에 "꽃가마를 타야 전성기"라며 "몸무게가 빠질 정도로 힘들다. 제가 오뚝이처럼 서 있을 수 있는 것은 양심에 비춰 떳떳하게 살아왔기 때문"이라며 전성기는 아직 오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해당 인터뷰 기사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소개하면서 "우리 애니('이니'처럼 추 대표의 애칭)도 하고 싶은 거 다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눈길을 끌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