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곤 장관 만난 영남 학부모들 "수능 절대평가 또다른 사교육 우려"

중앙일보 2017.07.31 16:57
수능 절대평가 [중앙포토]

수능 절대평가 [중앙포토]

“수능 절대평가 도입한다고 교육열이 주춤할까요? 또 다른 형태의 사교육이 생기겠지요.”
 

31일 대구 한국장학재단서 '찾아가는 학부모 경청투어'
김상곤 교육부 장관 "수능 절대평가제도 도입"재차 강조

중3~고1 자녀둔 학부모들 의견 수렴과 토론
학부모들, 자사고 폐지 문제에도 의견 분분

대구 한국장학재단 회의실에서 31일 만난 학부모들은 입을 모아 이같이 말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교육부 정책관계자들이 수능 절대평가 도입에 대해 학부모들의 의견을 묻는 ‘제3회 찾아가는 학부모 경청투어’ 자리였다.    
 
대학생·고3·중3 자녀 셋을 둔 50대 주부 이정애씨는 “절대평가를 도입한다고 해서 사교육이 얼마나 사라질지는 미지수”라며 “절대평가가 틀렸다는 건 아니지만 교육부의 방침이 자주 바뀌어 이에 맞춰 교육하다 보니 부모로서 너무 힘들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이씨는 자녀가 셋이다. 현재 대학생인 이씨의 첫째 아이는 전 과목 상대평가로 대학에 진학했다. 고3인 둘째 아이는 올해 한국사와 영어 과목만 절대평가하는 방식으로 수능을 본다. 교육부는 지난 2017년 수능 한국사에 이어 2018년 올 수능에는 영어까지 절대평가를 실시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로 나아가는 길이다. 하지만 자녀가 여럿인 경우 그에 맞춰 교육시키느라 아이도, 부모도 힘들다는 게 이씨의 말이다.  
 
이씨는 “이 자리에서 교육부 관계자들에게 한국사·영어에 이어 단계적으로 절대평가를 도입해도 수학 등 나머지 과목에서 사교육이 치열해진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31일 대구 한국장학재단에서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학부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백경서 기자

31일 대구 한국장학재단에서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학부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백경서 기자

 
김 장관은 이날 영남권 고1·중3 자녀를 둔 15명의 학부모를 만나 수능 절대평가의 도입을 강조했다. 그는 ”암기 위주의 입시 교육과 줄세우기식 평가는 21세기를 선도할 창의ㆍ융합형 인재를 기르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학생들의 과다 점수 경쟁을 완화하고, 대학 입시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능 절대평가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능 절대평가는 다른 학생의 성적과 비교해 등급이 결정되는 상대평가와 달리 본인이 받은 점수의 범위 안에서 등급이 결정된다. 한 과목에서 100~90점을 받으면 1등급, 89~80점을 받으면 2등급 등으로 평가하는 식이다. 교육부는 새로운 교육과정인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처음으로 적용되는 2021학년도부터 전과목 수능 절대평가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을 마련해 공청회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요구하는 교육단체 [연합뉴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요구하는 교육단체 [연합뉴스]

대구 동도중학교 3학년 아들을 둔 주부 차현숙씨는 ”전과목 절대평가는 반대“라며 ”수학처럼 고득점이 어려운 과목에 한해서만 절대평가를 해야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학의 경우 성적이 오르기 어려운 과목 중 하나여서 절대평가를 적용해도 무리가 없고, 사교육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대구 경북고등학교 1학년 아들을 둔 주부 정연승씨는 ”학생들을 과다 점수 경쟁에서 해방시키고자 하는 취지는 좋다“면서 ”하지만 수능 변별력이 없어지면 결국 대학에서 자체적으로 보는 시험이 어려워져 또 다른 사교육이 등장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반대하는 교육단체 [연합뉴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반대하는 교육단체 [연합뉴스]

아울러 이날 경청회에서는 학교 교육 전반에 대한 의견도 오고 갔다. 특히 교육부 방침 중 하나인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문제가 화두로 떠올랐다.  자사고에 반대한다는 학부모 차씨는 ”학원에서부터 애들이 자사고반, 일반고 반으로 나뉜다“며 ”자사고가 폐지되면 학원교육이 바뀔 것이고 결국 전체 교육 평등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울산 신일중학교 3학년 딸을 둔 주부 이지은씨는 ”아이들이 학교 분위기에 영향을 받지 않느냐“며 ”엄마입장에선 솔직히 자사고를 그대로 뒀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청회는 지난 25일 서울, 28일 광주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교육부는 학부모들의 의견을 반영한 수능 절대평가 개편안을 다음달 말 최종 고시할 예정이다. 개편안에는 절대평가 전환 여부 및 시기 등이 담긴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