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 하나의 나··· 티파니 2017년 새 광고 캠페인

중앙일보 2017.07.31 15:37

티파니, 2017 가을 새로운 광고 캠페인 공개 
 
2017년 7월 – 뉴욕에서 탄생한 180년 역사의 세계적인 럭셔리 하우스 티파니(Tiffany & Co.)가 2017년 가을, “단 하나의 나(There’s Only One)”를 타이틀로 다양한 개인이 지닌 힘과 개성 그리고 자기표현을 조명한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선보였다. “세상에 존재하는 스타일과 창조적 힘은 한 개인과 만났을 때 비로소 생명력을 얻는다”는 신념 하에 서로 다른 스타일과 개성, 창의적인 비전을 지닌 지닌 6명의 인물을 소개한다.  
 
매년 티파니 광고 캠페인은 강렬하면서도 아이코닉한 브랜드의 개성과 창의적인 스토리텔링, 완성도있는 비주얼로 일반 소비자 뿐 아닌 업계 전반에 걸쳐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본 캠페인은 리드 크라코프가 티파니의 최고예술관리자 (Chief Artistic Officer)로 부임한 후 그의 지휘아래 선보이는 첫 광고 캠페인이라 더 귀추가 주목된다.  
크라코프는 “창의성, 열정 그리고 긍정성은 언제나 티파니의 핵심가치의 중심에 자리잡아 왔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광고 속 인물들이 지닌 독창적인 스타일과 아름다움 그리고 개성을 조명코자 했다. 180년 역사를 지닌 럭셔리 하우스의 예술성과 장인정신이 모던 디자인과 조우한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크라코프 이하 티파니 크리에이티브 팀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패션 포토그래퍼 듀오 이네즈 앤 비누드 (Inez & Vinoodh)와 협업하여 티파니의 아이코닉한 주얼리를 통해 저마다 개성있는 스타일과 룩을 완성한 6명 인사들을 렌즈에 담았다.  
 
· 베스트셀러 티파니 키를 더욱 빛낸 세계적인 여배우 엘르 패닝(Elle Fanning)
· 티파니 슐럼버제 버드 온 더 락과 대조적 아름다움을 선보인 세계적인 발레무용가 데이비드 홀버그(David Hallberg)
· 최근 런칭하여 사랑받는 티파니 하드웨어 컬렉션을 대범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소화해 낸 가수, 배우 겸 모델 조 크라비츠(Zoe Kravitz)
· 리턴 투 티파니™ 클래식 하트 펜던트와 티파니 하드웨어를 레이어링하여 시간을 초월한 혁신적 스타일을 선보인 가수, 싱어송라이터 겸 아카데미 상 후보에 빛나는 여배우 자넬 모네(Janelle Monae)  
· Tiffany T Two 링과 엘사 퍼레티™ 다이아몬드 바이 더 야드™를 착용한 세계적인 수퍼모델 겸 환경운동가 캐머런 러셀(Cameron Russell)    
· 티파니 빅토리아의 우아함을 더욱 빛낸 음악가, 세인트 빈센트로 더욱 잘 알려진 애니 클라크(Annie Clark)
 
본 캠페인은 #TheresOnlyOne 해시태그와 함께 선보여지며 9월 국내에서도 지면, 온라인 및 소셜 플랫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티파니에 대하여]
티파니는 180년 역사의 세계적인 럭셔리 하우스로1837년 뉴욕에서 탄생하였다. 패션 그리고 파인 주얼리부터 하이주얼리, 웨딩 주얼리, 워치까지 다채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이아몬드의 권위자, 세계 최초의 웨딩 링 티파니 세팅, 아이코닉한 블루박스 등으로 널리 알려져 전세계 가장 사랑받는 주얼리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였다. 전세계 28개국에 300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에는 1996년 최초 매장을 오픈하여 현재 리테일 16개, 면세 7개 총 23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