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전문가 “미국 자제해야” 되려 ICBM 발사한 북한 옹호

중앙일보 2017.07.31 15:12
ICBM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 대신 미국의 사드 요격 실험을 비난한 중국 글로벌타임스 웹사이트. [글로벌타임스 캡처]

ICBM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 대신 미국의 사드 요격 실험을 비난한 중국 글로벌타임스 웹사이트.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환구시보의 영문지 글로벌 타임스가 31일 중국 내 전문가를 인용해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요격실험을 비난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실망했다”는 트위터에 대해서도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과의 모든 무역 중단 요구도 거부했다.
중국의 관변학자로 환구시보의 입장을 대변해온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의 사드 테스트는 동북아시아에서 동맹국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방법이지만 한반도처럼 좁은 지형에서 북한으로부터 날아오는 중거리 미사일 요격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사드 무용론을 주장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급 ‘화성-14호’ 발사를 비난하는 대신 “북한이 보다 진보된 기술의 미사일 실험 빈도를 높이고 있는 민감한 시점에 미국은 북한을 자극하지 말고 자제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의 사드 요격 시험이 지난 28일 북한이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에 성공한 뒤 이뤄졌다면서, 미국은 대응 차원에서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비난 트위터에 대해 뤼 연구원은 “중국과 북한은 두 주권국가로 누구도 상대의 문제를 해결할 힘을 갖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이 중국을 비난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 고 주장했다. 대북 추가제재와 관련해서도 그는 “중국은 북한 주민에게 생필품을 제공할 인도주의적 의무가 있다”며 “북한에 모든 수출을 중단하라는 것은 이치에 맞지도 않고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와 더불어 “트럼프가 중국이 아주 쉽게 북핵 문제를 풀 수 있다고 하는데 이는 북핵 문제에 무지한 것”이라며 “미국이 북핵과 관련해 진심으로 중국에 도움을 요청하려 한다면 중국의 북핵 해법인 쌍궤병행(雙軌竝行·비핵화와 평화협정 협상 동시 진행)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