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선, 檢 발표에 "당도 속았다, 국민께 죄송"

중앙일보 2017.07.31 14:50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왼쪽)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에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박지원 전 대표와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왼쪽)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에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박지원 전 대표와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박지원 전 대표,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린 데 대해 "당의 진상조사 결과와 검찰이 밝힌 사실관계가 한 치의 차이도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당원이 저지른 이 범죄에서 만큼은 우리 당도, 국민도 속았다"면서 "그러나 국민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누누이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았던 김성호 전 의원, 김인원 변호사 등이 불구속 기소된 데 대해서는 "법률적인 평가를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라면서도 "이들에 대한 유·무죄는 법원의 공정하고 엄중한 재판 절차에 의해 밝혀 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또 이날 연석회의에 안 전 대표가 참석한 것을 두고 "안 전 대표가 당 차원에서 사과를 논의한다는 소식을 듣고 자발적으로 참석했다"며 "이 자리는 그래서 더욱 뜻 깊은 자리고, 더 진솔한 사과의 내용을 가다듬는 자리라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 위원장은 '머리자르기' 발언에 이어 한 언론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을 비판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검찰 수사와 추 대표의 언행은 너무 동떨어진 반대의 사실로 나타났다"며 "허구로 우리 당을 모욕했기에, 정치적·법적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