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文대통령에 사드 전면 배치 건의…임시배치로 결정"

중앙일보 2017.07.31 14:27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기습발사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은 앞서 전날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ICBM급 '화성-14형'을 쏜 지 불과 24일 만으로 화성-14형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기습발사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은 앞서 전날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ICBM급 '화성-14형'을 쏜 지 불과 24일 만으로 화성-14형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31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면 배치와 관련해 "이미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를 드렸고, 그 조치를 하기 위해 임시배치를 하는 것으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에게 사드 전면배치를 건의할 의향이 있느냐'는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송 장관은 이어 "이지스 사업을 했던 사람으로 말하는데 사드 레이더 전자파에 대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