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넷 방송에 나온 왁싱숍 찾아가 여성 살해한 30대 남성

중앙일보 2017.07.31 13:30
[중앙포토]

[중앙포토]

미용업소의 여성 업주를 살해한 3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김후균 부장검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강도살인 혐의로 배모(31)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무직인 배씨는 지난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왁싱숍'(신체의 털을 제거하는 업소)을 찾아 시술을 받은 뒤 피해자를 흉기로 협박해 체크카드 등을 빼앗고, 다시 수차례 찔러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피해자의 손과 발을 묶고 성폭행을 시도하기도 했다.
 
약 600만원의 카드빚을 진 배씨는 피해자의 가게에서 왁싱시술을 받는 인터넷 방송을 보고 피해자가 직원 없이 혼자 인적이 드문 주택가에서 일하는 것을 확인,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해당 업소를 찾은 피해자 지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에 이튿날 새벽 붙잡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