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모래 바람

중앙일보 2017.07.31 12:52
고비의 모래 산을 오른다.
넘느냐 마느냐 선택의 고비
거센 모래 바람에 눈을 감는다.
아니다 저 능선 넘어 세상을 보리라.
 
고비에서 고비를 본다.
생사의 고비, 고통과 분노 고비
넘을 수 없는 고비라면 그만둘까.
아니다 황량한 고비도 멋지지 않은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