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北 미사일 발사 징후 26일 이전 포착"

중앙일보 2017.07.31 11:17
 청와대는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일반환경영향평가를 하기로 결정한 것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징후를 몰랐다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과잉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1일 “일반환경영향평가 때문에 우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몰랐을 것이라고 (일각에서) 추정하는데 일반환경영향평가는 프로세스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며 “두 문제를 연루시키는 건 과잉해석”이라고 말했다.
알래스카에 있는 사드 시스템이 날아오는 미사일을 감지하고 요격 미사일 발사를 준비 하고 있다.[유튜브 캡쳐]

알래스카에 있는 사드 시스템이 날아오는 미사일을 감지하고 요격 미사일 발사를 준비 하고 있다.[유튜브 캡쳐]

 
 이 관계자는 “미사일 도발 징후는 그 이전에 알았고, (발사 시점은) 27일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걸 그 전에 이미 알고 있었다”며 “다만 그때 기상상태가 좋지 않다는 보고가 있었고 좀 늦어질 수 있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것)은 26일 이전에 알았고, (발사 장소가) 무평리라고 보고된 것은 26일”이라면서도 “저희가 낱낱이 알고 있다는 것을 (북한이) 알면 그에 대한 정보 조치를 하기 때문에 자세히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알래스카 사드기지에서 요격 미사일이 날아오는 미사일을 향해 발사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알래스카 사드기지에서 요격 미사일이 날아오는 미사일을 향해 발사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이 관계자는 사드 4기를 추가 배치키로 한 데 대해 “북한에 대한 압박이기도 하고 한ㆍ미 간의 동맹을 그만큼 중시하고 있다는 의미”라면서도 “(문 대통령은) 사드를 (북핵 폐기를 위한) 외교적 카드로 쓰겠다는 말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한 환경단체 등의 반발과 관련해선 “현재 국면은 중대한 상황”이라며 “많은 고민과 숙고를 거쳐 여러 가지 국제적인 상황과 정세를 파악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조치들을 취했다”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