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미사일에 아베 먼저 찾은 트럼프…文대통령과는 휴가 후에

중앙일보 2017.07.31 10:48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1일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는 아직 통화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만간 통화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31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양국 정상 간 통화는 문 대통령이 휴가를 다녀온 직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 관계자는 “(통화 시점은) 아무래도 (휴가 이후가 될)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통화에서 한미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만큼 한ㆍ미ㆍ일 3국의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중국의 역할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중국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달라는 건 비단 미국과 일본 정부만의 입장은 아니다”라며 “우리도 (한ㆍ중) 정상회담 때 (중국에)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에서도 지난 30일 외교부를 통해 정상 간 통화를 요청해옴에 따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통화도 조만간 이뤄질 예정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북한 미사일 발사한 직후인 29일 새벽 맥 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필요할 경우 양국 정상 간 바로 대화한다”는 데 합의했다.
 
 양측은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 대응방안에 대한 합의가 이미 양국 간에 이뤄진 만큼, 합의된 조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를 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