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공항행 KTX 고장…공항철도 1시간 지연 운행 “고장 원인 파악 중”

중앙일보 2017.07.31 10:22
31일 오전 인천공항철도 서울 상암동 DMC역과 김포공항 사이에서 부산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을 향하던 KTX 열차가 멈춰서 같은 선로를 사용하는 공항철도 열차 운행이 1시간 지연됐다 운행을 재개 했다. 사진은 인천공항 역에서 선로 문제로 출발을 못하고 있는 KTX 열차.  [독자 하치진씨 제공=연합뉴스] 

31일 오전 인천공항철도 서울 상암동 DMC역과 김포공항 사이에서 부산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을 향하던 KTX 열차가 멈춰서 같은 선로를 사용하는 공항철도 열차 운행이 1시간 지연됐다 운행을 재개 했다. 사진은 인천공항 역에서 선로 문제로 출발을 못하고 있는 KTX 열차.  [독자 하치진씨 제공=연합뉴스] 

부산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역으로 가던 KTX 열차가 고장 나 KTX와 같은 선로를 쓰는 공항철도 열차 운행이 1시간 넘게 멈춰섰다가 정상 운행을 재개했다.
 
31일 공항철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쯤 부산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역으로 향하던 KTX 102열차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고장이 나 서울 은평구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 사이 선로에서 갑자기 멈췄다.
 
고장 즉시 코레일은 승객 361명은 버스로 환승, 인천공항으로 이동조치하고 고장열차는 수색역으로 회송했다. 이 KTX 열차는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인천공항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이 사고로 서울역∼인천공항역 하행선 구간의 공항철도 운행이 지연되다가 오전 9시 20분부터 정상 운행을 시작했다.
 
지연 운행한 공항철도 하행선 열차는 일반열차와 직통열차 등 총 15대로 파악됐다.
 
공항철도 하행선 열차는 6분 간격으로 운행하는데 이날 사고로 열차마다 10∼30분가량 지연됐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고장 난 KTX 열차가 멈춰 선 선로는 공항철도와 신호 시스템을 함께 쓰는 구간이어서 공항철도 열차 운행도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