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구 뺏기나" 일부 靑 공직자 불안에 떠는 이유는

중앙일보 2017.07.31 08:52
 청와대 비서관 등에 임명된 더불어민주당 친문(親文) 인사들이 위원장으로 있던 지역위원회가 최근 ‘사고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이들의 향후 거취가 불투명해졌다. 사고지역은 위원장이 공석(空席)인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남춘(왼쪽), 박범계 최고위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남춘(왼쪽), 박범계 최고위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복수의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주당은 경기 시흥갑(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전북 익산을(한병도 정무비서관), 서울 강서을(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박수현 대변인), 충남 보령ㆍ서천(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 서울 관악을(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 등 6곳을 사고지역으로 지정했다.
 
 이번 조치는 지역위원장이 공직에 있는 동안은 탈당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이뤄졌다. 보통 이런 경우 사고지역은 전임 위원장의 뜻을 반영해 ‘직무대행’ 체제로 갔지만, 민주당은 새로운 지역위원장 공모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민주당은 조만간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구성해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조강특위가 새 위원장을 공모할 경우, 청와대 등 공직 복무를 위해 탈당한 인사들이 지역위원장으로 다시 돌아오기는 어려워진다.  
 
  당 관계자는 “사고지역위는 원칙에 따라 결정됐고 처리 방향은 정해진 것이 없다”며 “청와대 근무자들의 지역을 포함해서 전체적으로 25~30곳 정도의 지역위원회를 앞으로 재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