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리는 열차에 쇳덩어리 날아와 승객 7명 부상…쇳덩어리 정체는?

중앙일보 2017.07.31 05:24
생명 위협한 팔각형 모양의 너트(왼쪽)와 파손된 무궁화호 유리창. [사진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왼쪽)ㆍ수원소방서]

생명 위협한 팔각형 모양의 너트(왼쪽)와 파손된 무궁화호 유리창. [사진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왼쪽)ㆍ수원소방서]

운행 중인 열차에 쇳덩어리가 날아와 유리창이 깨지면서 승객들이 파편에 맞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크기 가로ㆍ세로 약 20㎝,
두께 4㎝, 무게 10㎏, 팔각형 너트 모양의 쇳덩어리

서울 용산역에서 출발해 여수를 향해 달리던 무궁화호 열차에 10㎏에 육박하는 쇳덩이가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면서 파편에 의해 승객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오후 1시 50분쯤 경기도 군포에서 의왕 사이를 운행하던 서울 용산발 여수행 무궁화호 열차에 쇳덩어리 1개가 날아와 2호차 객실 유리(가로 2m, 세로 1m) 1장이 깨졌다.
 
다행히 이 쇳덩이에 직접 맞은 승객은 없었지만, 유리 파편을 맞아 승객 7명이 다쳤다. 치료가 급한 부상자 5명은 열차가 수원역에 비상 정차한 사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객실로 날아든 쇳덩어리는 가로ㆍ세로 20㎝, 두께 4㎝ 가량 되는 크기로 무게는 10㎏에 육박한다. 팔각형으로 가운데 구멍이 뚫려있는 너트 모양이다. 구명 주변에는 6개의 홈이 있다.  
 
송유관과 같은 원통 사이를 잇는 데 사용되는 듯 전체적으로 8각형 판 형태로 중앙은 원형으로 뚫려있다. 모서리 부분은 마모됐고, 전체적으로 많이 부식된 상태다.
 
코레일은 수원역에 정차한 사이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사고 객실 승객들을 다른 객실로 분산한 뒤 사고 열차를 서대전역까지 운행했다. 이후 임시 열차를 배정해 기존 승객을 옮겨 태우고 여수까지 운행했다.
 
원래 오후 1시 18분 용산역에서 출발한 사고 열차는 오후 6시 30분쯤 여수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사고로 승객들은 30분가량 늦게 목적지에 도착했다.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사고원인과 경위를 조사중이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열차가 군포에서 의왕을 지나는 사이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열차로 날아온 물체가 어디에 쓰이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철도경찰대는 열차에 날아든 쇳덩어리에 대해 “기둥을 세울 때 바닥에 고정하는 데 쓰이는 부품으로 추정된다”며 “쇳덩어리 외부에 열차 바퀴에 부딪히며 생긴 듯한 자국이 다수 발견됐다”고 했다. 또 “철로 주변 가로등 설치 때 쓰인 후 방치돼 있다가, 열차 바퀴에 튕겨 올라왔을 가능성을 가장 크게 보고 있다”며 “누군가 고의로 이 쇳덩어리를 선로 위나 주변에 놓아두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