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행유예 받고 석방된 조윤선, "재판에 끝까지 성실히 임할 것"

중앙일보 2017.07.27 16:38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귀가했다. 구치소를 나선 조 전 장관은 "2심 재판은 어떻게 준비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 끝까지 성실히 임하겠다. 감사하다"고 답했다.
 

"피해자들에게 한 마디" 질문엔 묵묵부답

조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말에는 묵묵부답이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이날 열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조 전 장관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혐의는 무죄로,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는 유죄로 판단한 결과다.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