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해경·소방 현장 지휘권 강화"

중앙일보 2017.07.27 14:52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집중 호우로 인해 피해 지역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재난·재해 컨트롤타워 체계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27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대한 브리핑을 갖고 "중대한 재난의 경우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아니라고 말할 도리가 없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과 관련해 미비했던 점을 보완, 국가 위기관리센터를 강화하고 통계 및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기별 재난 빈발 지역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행안부와 소방청, 해양경찰청 간 재난 상황을 공유하고 통합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 타워가 아니라는 말도 있는데 중대한 재난의 경우 청와대가 컨트롤 타워가 아니라고 말할 도리가 없다"며 "중대 재해의 컨트롤 타워는 청와대라는 책임을 갖고, 일반 재해의 경우 총리와 행안부 장관이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하고 청와대가 뒷받침해야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또 해상 재난의 경우 해양경찰청이 육상 재난의 경우 소방이 현장의 지휘권을 확실히 갖고 지휘하도록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