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한국전 참전용사, 공산주의에 맞선 애국자"

중앙일보 2017.07.27 14:2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협정의 날로 선포하는 발표문[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협정의 날로 선포하는 발표문[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월 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협정의 날’로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공산주의 확산에 맞서 한반도를 지킨 애국자를 기리려 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 수호를 위해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목숨을 내놓은 이들을 기억하며 이들의 유산을 보존할 것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전은 3만6000명 이상의 미군이 전사했는데도 종종 잊혀진 전쟁으로 규정된다”며 “미군은 한반도에 들어가 북한을 몰아냈고 우리는 3년간 15개 동맹국과 함께 끝없는 소모전으로 싸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이끈 외교적 노력으로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를 확보했다"며 "1953년 7월 27일 북한, 중국, 유엔이 모든 적대 행위를 중지하는 정전 협정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정전 협정으로 한반도에서 교전이 멈췄지만 북한의 탄도 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은 계속해서 미국과 동맹국, 우호국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 순간에도 2만8000명 이상의 주한 미군이 남북을 가르는 38선을 따라 강력한 동맹으로 주둔하고 있다”며 “주한 미군은 우리의 다른 군과 함께 국내에선 미국을 수호하고 해외에선 확고부동하게 동맹을 지키는 흔들림 없는 나의 의무를 이행하는 것을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공산주의 확산을 막고 자유를 증진한 한국전 참전용사의 용감한 노력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거듭 약속한 뒤 “2017년 7월 27일을 참전용사에게 감사를 표하고 이들을 기리는 적절한 기념식과 행사로 엄수하기를 국민에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