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美 대통령 지지율 35%로 추락

중앙일보 2017.07.27 13:5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리 궈 폭스콘 회장.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리 궈 폭스콘 회장.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수행 능력 지지율이 35%로 추락했다. 26일(현지시간) 발표된 로이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런 지지율은 지난 14일 여론조사 때의 42%보다 7% 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트럼프의 국정 수행 능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조사 대상자는 59%에 달했다. 14일 여론조사 때에 비해 4%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나온 갤럽 여론조사 결과도 좋지 않다. 37% 만이 트럼프의 국정 수행 능력을 지지한다고 답햇고 58%가 그의 국정 수행 능력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같은 날 나온 이코노미스트 여론조사는 다소 나은 편이다. 41%가 트럼프의 국정 수행 능력을 지지한다고 답해 3개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는 54%가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