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MB 아들 이시형, 거대 마약 사건 연루", 이시형 "악의적 보도"

중앙일보 2017.07.27 13:48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씨가 거대 마약 사건에 동참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방송된 KBS2 '추적 60분'에서는 2015년 '김무성 사위 마약 사건'으로 불렸던 사건에 이시형 씨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2014년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특검에 소환되고 있다. [중앙포토]

2014년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특검에 소환되고 있다. [중앙포토]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2015년 9월 김무성 의원 사위의 마약투약 사건 공소장과 판결문을 분석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다. 마약 공급책 서씨가 이시형 씨의 이름을 거론했으나 까닭없이 수사 선상에서 배제됐다는 것이다. 실제 이씨에 대한 DNA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나는 마약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고, 마약 공급책인 서씨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추적 60분 캡처]

[사진 추적 60분 캡처]

제작진은 그들이 방문했을 것으로 짐작되는 클럽을 찾았다. 클럽 종업원은 "방 안에 침대도 있고 종업원이 볼 수 없는 구조로 돼 있다"라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고, "내가 알기론 그 안에서 마약한다. 강남 클럽에서 하는 것이 보통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 대통령 아들의 방문에 대한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는 27일 자신이 마약 투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필요하다면 DNA 검사도 받을 것"이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 씨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사전 취재 요청에 대해 관련 사안과 전혀 무관함을 서면으로 명확히 밝혔다"면서 "그럼에도 KBS가 마치 마약 사건과 연루됐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악의적 보도를 한 데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는 물론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