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질'·'편법증여' 논란 BBQ..."가맹점 자율구매·유통마진 공개 할 것"

중앙일보 2017.07.27 11:16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중앙포토]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중앙포토]

'갑질', '편법증여' 논란을 불러일으킨 치킨 프렌차이즈 BBQ가 본부와 가맹점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가맹점이 품목을 자율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하고, 유통마진을 공개할 수 있다는 방침을 전했다.
 
BBQ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BBQ종로관철점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맹사업 분야의 거래 공정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혁신적인 기업 정책 변화를 추진하겠다"며 '패밀리(가맹점)와 BBQ의 동행 방안'을 발표했다.
 
가맹점은 본부가 지급하는 품목을 필수적으로 구입해야 한다. 이때, 납득할 수 없는 유통구조를 추가해 본부가 마진을 남기는 등 사례가 다른 프렌차이즈를 통해서도 꾸준히 적발돼 논란을 만든 바 있다. BBQ는 이러한 '필수구매' 품목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필수품목을 제외한 항목들은 가맹점이 자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해 원가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또, 매장 인테리어 시공 역시 가맹점주가 자체 공사를 가능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가맹점의 매장 인테리어 역시 가맹점이 이윤을 남기는 '갑질' 사례로 꼽힌 바 있다.
 
특히, BBQ는 정부의 가맹사업 정보공개 방향이 결정되면 유통마진 역시 공개할 수 있다는 견해다.
 
'패밀리 주주제도' 도입도 이날 발표의 핵심이다. 패밀리 주주제도는 본부와 가맹점 성장의 결과를 가맹점주들이 나눠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김태천 BBQ 대표이사는 "가맹사업 분야의 거래 공정화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며 "이번 동행방안 발표를 통해 정부 정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가맹사업 분야가 더욱 성장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BQ는 치킨 가격 인상 단행으로 비난 여론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 분담 명목으로 판매 수익의 일정 부분을 거둬가는 과정에서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윤홍근 BBQ 회장이 자녀에게 수천억원의 회사를 넘겨주는 과정에서 편법증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