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수영장 물교체 한 달에 한 번꼴…수질 괜찮나

중앙일보 2017.07.27 11:13
 서울시 수영장들은 평균 29~30일마다 전체 물을 교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영장 수질 관리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2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가 제출한 ‘2016년 서울시 수영장 물 사용량, 수영장면적’ 등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물 교체 기간은 민간 수영장은 평균 30일, 공공수영장은 29일이다.  
 
서울 최고 기온 32도를 기록한 11일 오후 서울 뚝섬 한강수영장에서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최고 기온 32도를 기록한 11일 오후 서울 뚝섬 한강수영장에서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전체 수영장 122곳 중 물을 1회 교체하는 비율은 기간별로 1주(1~7일) 이내 38곳(31.1%), 1~2주(8~14일) 28곳(23.0%)이다. 2~3주(15~21일)와 3~4주(22~30일)는 각각 18곳(14.8%), 10곳(8.2%)이었다.  
 
 1개월이 지나 물을 교체하는 곳은 28곳(23.0%)이었다. 중구의 한 민간 수영장은 약 9개월(263일) 만에 물을 교체했고, 서초구의 민간 어린이 전용 수영장은 4개월(133일)에 1회 물을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루에 1회씩 수영장 물을 교체하는 곳은 2곳에 그쳤다. 이같이 수영장 물 교체 기간이 긴 것은 수영장의 모든 물을 교체하는 데 걸리는 시간과 비용이 부담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현행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안전ㆍ위생 기준에는 물 교체횟수와 교체 기간에 대한 기준이 없다”며 “수영장에 들어가는 물은 1일 3회 이상 여과기를 통과하도록 하는 기준이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21일 한강 여의도 야외수영장에서 열린 '생존 수영 체험교육'에 참가한 아이들이 과자봉지를 이용한 생존 수영을 배우며 즐거워하고 있다. 2017.7.21 [인천해경 제공=연합뉴스] 

21일 한강 여의도 야외수영장에서 열린 '생존 수영 체험교육'에 참가한 아이들이 과자봉지를 이용한 생존 수영을 배우며 즐거워하고 있다. 2017.7.21 [인천해경 제공=연합뉴스] 

 수영장 물 교체 기간은 수질과도 직결된다. 최근 3년간(2015~2017년) 서울시 수영장 행정조치ㆍ적발현황자료에 따르면 판매시설 허가취소, 대장균군 검출, 유리잔류염소 수질관리 위반 등 28건이 있었다.  
 
 이 가운데 수질 위반 건수는 2015년 3건, 지난해 11건, 올해 상반기에는 5곳으로 19건이었다. 강남의 한 어린이 민간수영장은 2월 대장균군 초과 검출로 시정명령을 받고도 1개월 뒤 과망간산칼륨 초과로 영업정지 10일을 받았다.  
 
 이 의원은 “수영장 수질기준에 결합잔류염소와 총트리할로메탄, 일반세균 등을 포함시켜야 한다”며 “서울시뿐만 아니라 경기도 등 전국적으로 수영장 안전위생 관리 실태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