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지 못해 사는 위안부 피해자 연기 고통스러웠다

중앙일보 2017.07.27 01:00 종합 23면 지면보기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는 일제 강점기, 일본 하시마 탄광에 강제징용돼 지옥 같은 삶을 살았던 조선인들의 이야기다.
 

‘군함도’서 위안부 피해자 역 이정현
“갈비뼈 보이려 체중 36㎏까지 줄여”

위안부 피해자 말년(이정현·사진)도 그 중 한 명이다. 데뷔작 ‘꽃잎’부터 최근작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까지 극한의 감정을 강렬하게 표현하는 역을 주로 맡아온 배우 이정현(37)에게 말년 또한 어렵고 부담이 큰 역할이었다.
 
말년은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지옥 같은 하시마 탄광에 끌려온 소녀들을 감싸며 보호자 역할을 해준다.
 
이정현은 “위안부 피해자라고 그저 슬퍼하는 게 아니라, 그 누구보다 강하고 다른 약자들을 배려하는 인물이라는 점에 끌렸다”고 했다.
 
가슴 아픈 역사의 희생자를 다루는 영화인 만큼, 이씨는 마음가짐 또한 각별하고 조심스러웠다고 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역사적 자료를 꼼꼼히 챙겨 보며 말년 역을 준비했다. 실존 인물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더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체중도 감량했다.
 
이씨는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처럼 갈비뼈가 드러나 보이면 좋겠다는 생각에 몸무게를 36.5㎏까지 줄였다”고 했다.
 
체중감량보다 더 힘들었던 건, 촬영 내내 말년의 마음으로 살아야 하는 일이었다고 그는 토로했다.
 
“더 이상 아무 희망도 남지 않은, 죽지 못해 사는 마음을 계속 안고 연기하는 게 너무나 힘들었어요. 감독은 계속 그 마음에 빠져 있기를 요구했고 나 또한 이 작품은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해보니 너무 고통스러웠습니다.”
 
이씨는 촬영 또한 고된 작업이었다고 했다. 강제징용 조선인들을 연기하는 80여 명의 배우가 떼로 나오는 장면이 허다했다. 분장팀이 그 많은 배우의 몸과 얼굴에 탄가루 분장을 하려면 한나절이 걸리기 때문에 나중에는 배우들이 각자 분장을 했다고 한다.
 
말년은 원래 경성 여자라는 설정이었지만, 이씨는 말년의 강인한 면모가 돋보이도록 사투리를 쓰면 좋겠다고 감독에게 제안하기도 했다.
 
“나중에 얼마나 후회했는지 몰라요. 익숙지 않은 사투리에, 욕을 입에 달고 살아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았거든요. 감독이 워낙 완벽을 추구하는 성향이라 억양 하나라도 어긋나면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었죠. 영화를 망치면 안 된다는 책임감 때문에 후시녹음을 준비하며 말년의 마음으로 내내 사투리와 욕을 달고 살았습니다. 가족들이 보고 놀랄 정도였어요.”
 
이씨는 출연작을 고를 때 “정말 하고 싶은 작품인지,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작품인지, 내가 그럴 준비가 됐는지 고민한다”고 했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