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령화 따른 집값 급락 … 한은 “한국 가능성 적어”

중앙일보 2017.07.27 01:00 경제 1면 지면보기
한국은행은 26일 향후 고령화가 진전되더라도 집값이 급격히 내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구 고령화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이란 보고서를 통해서다. 보고서는 주로 한국과 일본의 상황을 비교했다.
 
일본은 생산가능인구 비중이 줄어든 1990년대 초부터 부동산 버블이 꺼졌다. 땅값이 떨어지면서 주택 공급량이 크게 늘어 부동산 시장 침체가 장기화했다. 한국은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든다.
 
그러나 한국은 재건축·재개발 위주라서 주택의 순공급량이 많지 않다.
 
일본의 경우엔 목조 단독주택이 많아 주택 매매 거래가 많지 않았지만 한국은 표준화·규격화된 아파트가 많다 보니 거래가 활발하다. 주택을 처분하거나 임대를 놓기 용이한 만큼 한국의 아파트 매매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이다. 보고서는 다만 “중장기적인 주택 수요 증가세가 완만히 둔화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