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제주 4.3사건 희생자 26명과 유족 210명 추가 인정...2014년 이후 3년만에

중앙일보 2017.07.25 17:21
 정부는 25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주 4ㆍ3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제21차 전체위원회를 열어 희생자 26명과 유족 210명을 추가로 인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사진 맨오른쪽)가 2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주 4·3 위원회를 개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사진 맨오른쪽)가 2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주 4·3 위원회를 개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희생자 4명과 이들의 유족 8명에 대한 취소 결정을 내리는 한편 행정착오 등으로 중복 결정된 희생자 20명과 유족 1명을 명단에서 제외했다. 희생자 및 유족 결정을 위한 위원회 전체회의는 2014년 5월 이후 3년여 만에 개최된 것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위원회 개최를 통해 지난 2000년 1월 제주 4ㆍ3 특별법 시행 이후 이뤄진 다섯 차례의 제주 4ㆍ3사건 희생자 및 유족 신고에 대한 심사와 결정이 사실상 일단락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인정한 희생자와 유족은 각각 1만4233명과 5만9427명으로, 모두 7만3669명이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은 4ㆍ3 사건이 발생한 지 70주년이고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에서 4ㆍ3 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드렸다”며 “다양한 70주년 기념사업을 개최할 계획이며 제주특별자치도와 협의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주 4ㆍ3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시작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와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 및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정부는 2000년 ‘제주 4ㆍ3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ㆍ3사건법)’이 제정된 후 같은 해 8월 제주 4ㆍ3위원회를 발족했고 17년동안 5회에 걸쳐 4.3 사건의 희생자와 유족으로 인정해달라는 신청을 받아 심사ㆍ의결했다.
 
차세현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