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전직 행정관 "'삼성 보고서' 우병우 지시로 검토·작성"

중앙일보 2017.07.25 17:15
청와대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의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보고서 작성 지시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신의 속행 공판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의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보고서 작성 지시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신의 속행 공판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문건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지시와 함께 작성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재판을 열고 청와대 민정실 소속으로 파견 근무했던 현직 검사인 이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증인으로 불렀다.
 
이 전 행정관은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건 중 A4 용지 두 장에 자필로 쓰인 메모를 자신이 작성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우 전 수석으로부터 '삼성에 대해 검토해 보라'는 지시를 받았냐는 특검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고 이후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해당 메모를 남기게 됐다고 밝혔다.  
 
특검이 공개한 메모에는 '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 → 기회로 활용'이라는 문구와 함께 '경영권 승계 국면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도와줄 건 도와주며 삼성이 국가 경제 기여할 방안 모색', '삼성 당면 과제 해결에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윈윈 추구할 수밖에 없음' 등의 내용이 기재됐다.
 
이 전 행정관은 검찰 조사에서 "당시는 이건희 회장의 와병이 장기화하면서 언론에서 경영권 승계 문제가 현안으로 많이 거론됐다"며 "그러다 보니 이재용 경영권 승계 문제를 위주로 검토 보고서가 작성됐고 초안용 메모에도 그런 내용이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법정에서도 "(당시) 언론에 삼성 현안이 승계 문제라는 내용이 있어서 보고서에 반영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보고서 작성 과정에 대해 '(우병우) 민정비서관의 지시를 받아 작성한 것으로 임의로 방향이나 기조를 결정할 수 없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답했다. 보고서의 기조는 민정비서관이 최종적 결정·승인했다고도 진술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