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라도 음식이 유달리 맛있는 이유

중앙일보 2017.07.25 16:05
흔히 전라도 지역을 '맛의 고장'이라 부른다. 남도 음식이라 불리는 전라도의 음식이 유달리 맛있는 이유에 대한 흥미로운 주장이 나왔다. 
[사진 tvN 방송화면]

[사진 tvN 방송화면]

 
지난 21일 방영된 tvN'알쓸신잡' 팀은 전주로 향했다. 전주에서 이들은 한정식을 먹으며 전라도 음식에 관한 토론을 시작됐다.
 
"전라도 음식이 왜 맛있냐"는 질문에 대답중인 황교익.[사진 tvN 방송화면]

"전라도 음식이 왜 맛있냐"는 질문에 대답중인 황교익.[사진 tvN 방송화면]

유시민이 황교익에게 "전라도 음식이 왜 맛있느냐"고 묻자 황교익은 "'맛있다'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황교익의 이야기에 반박하는 유시민.[사진 tvN 방송화면]

황교익의 이야기에 반박하는 유시민.[사진 tvN 방송화면]

그러나 유시민은 "전주에서는 만화 카페에서 먹는 라면도 맛있다"라며 생각의 문제가 아니라는 반론을 폈다.
 
'남도'라는 용어에 대해 설명중이다.[사진 tvN 방송화면]

'남도'라는 용어에 대해 설명중이다.[사진 tvN 방송화면]

황교익은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남도 음식'이라는 개념은 1980년대에 생겼다. 이는 지리적 용어가 아닌 정치사회학적 용어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960년대 산업화가 곳곳에서 진행되던 중 상대적으로 농업이 특화된 지역이 있었는데 그곳이 전라도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1970~80년대에 사람들에게 전라도에는 변하지 않는 무언가가 있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며 "그런 생각을 하고 먹으니까 그게 맛있는 거다"라는 논리를 폈다.
유시민의 반박에 다시 자세히 설명하는 황교익.[사진 tvN 방송화면]

유시민의 반박에 다시 자세히 설명하는 황교익.[사진 tvN 방송화면]

유시민은 "대구 살던 나는 이런 맛있는 음식의 존재 자체를 몰랐다"며 "인식의 문제가 아니라 존재의 문제다"라고 반박했다.
유시민이 자신에게 전라도의 음식은 인식의 문제가 아닌 존재의 문제임을 밝히고 있다.[사진 tvN 방송화면]

유시민이 자신에게 전라도의 음식은 인식의 문제가 아닌 존재의 문제임을 밝히고 있다.[사진 tvN 방송화면]

 
마지막으로 황교익은 "전주가 지리적 이점이 많아 음식 문화가 발전했을 수도 있다"며 대화를 마무리했다.
전주의 음식 문화 발달의 이유를 다른 곳에서 찾아보고 있다.[사진 tvN 방송화면]

전주의 음식 문화 발달의 이유를 다른 곳에서 찾아보고 있다.[사진 tvN 방송화면]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나는 서울 사람인데 전라도 음식이 확실히 맛있는 게 맞다" "전라도에서 아무 음식점을 들어가도 실패할 확률이 낮다" "나는 황교익의 말에 공감한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