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부도’ 그리스, 3년 만에 국제채권시장 복귀

중앙일보 2017.07.25 15:05
재정긴축에 항의하는 그리스인.

재정긴축에 항의하는 그리스인.

국가부도 위기까지 몰렸던 그리스가 3년 만에 국제 채권 시장에 복귀한다. 그리스 재무부는 24일 성명을 내고 “25일 5년물 국채를 발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글로벌 은행 6곳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그리스 정부와 계약한 은행은 BNP 파리바, 도이치뱅크,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 메릴린치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발행되는 채권의 결제일은 내달 1일이다. 재무부는 “이번 채권 발행은 2019년 만기 채권을 현금 또는 새로운 채권으로 전환해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리스는 이로써 2014년 여름에 5년물 국채를 발행한 이후 약 3년 만에 국제 채권 시장에 돌아오게 됐다.
 
무분별한 복지 혜택 등으로 국가부도 위기에 몰리며 제대로 국채 발행을 할 수 없게 된 그리스는 2010년부터 3차례에 걸쳐 EU와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채권단에게 3차례에 걸쳐 구제금융을 받아왔다. 총 구제금융 규모는 3000억 유로(약 389조3070억 원)에 달한다. 
 
내년 8월이면 3차 구제금융을 마무리 짓는 그리스 정부는 채권 시장 복귀를 계기로 오랜 긴축과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경제 회복 노력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