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6일만에 '동거' 끝낸 文 대통령 "새 정부 이제 출범…추경 속도가 과제"

중앙일보 2017.07.25 13:35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76일째인 25일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인사들과의 ‘국무회의 동거’를 끝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조직이 개편되고 추경이 확정됐다”며 “그것으로 새 정부의 틀이 갖춰졌다. 이제 새 정부가 본격적으로 출범한 셈”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국무위원들과 차담회를 열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국무위원들과 차담회를 열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국무회의는 처음으로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인사들로만 진행됐다. 다만 아직 국회 청문회를 남겨두고 있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신해 차관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발표와 관련해 “경제 패러다임을 전면적으로 대전환하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무회의를 통해 (경제방향을) 확정하면 우리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될 것”이라며 “지금부터는 성과와 실적으로 평가받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의 경우 이제 정부가 속도감 있게 집행하는 것이 과제”라며 “추경과 목적예비비의 조속한 집행을 통해 추경이 실제로 일자리 창출과 청년 실업 완화에 효과가 있고 경제성장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실증으로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에서 제외된 부분은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더 크게 보면 우리가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강조하고 있는데 국민들이 실제 경제 생활 속에서 ‘공정과 정의가 구현되고 있다’고 느끼지 못한다면, 그리고 또 그것을 통해 ‘내 삶이 나아졌다’고 느끼지 못한다면 아무 소용없는 공허한 주장이 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후 세 번째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후 세 번째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제시한 ‘사람 중심 경제’라는 목표와 관련해 “일자리 중심 경제, 소득 주도 성장, 혁신 성장, 공정경제라는 저액 방향에 대해 오늘 깊이 있고 자유로운 토론을 하려고 한다”며 “토론이 끝나면 전 부처가 함께 공유하면서 같은 방향으로 힘을 모아 나갈 것을 특별히 강조해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에 따라 기존의 ‘17부 5처 16청’ 조직체계가 ‘18부 5처 17청’으로 전환됐다. 중소기업청이 중소벤처기업부가 됐고, 차관급이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장관급으로 승격됐다. 국민안전처는 행정안전부에 흡수됐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