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월은 자동차 보험료 내려가는 달…삼성화재, 자동차보험료 1.6% 추가 인하

중앙일보 2017.07.25 11:38
[사진 삼성화재]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자동차보험료를 또 내린다. 다음달 21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개인용과 업무용 차보험료를 일제히 1.6% 인하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차보험료를 내린 뒤 7개월만이다.
 

개인용 업무용 구분없이 일괄 인하
현대해상·동부화재·한화손보와 함께
8월 중 책임개시 계약부터 적용

 최근 손해보험사들은 앞다퉈 차보험료를 내리고 있다. 다음 달부터 보험료가 내려가는 회사만 삼성화재를 비롯해 현대해상, 동부화재, 한화손해보험 등 네 곳이다. 현대해상은 8월 21일부터 개인용, 업무용 모두 1.5%를, 동부화재는 8월 16일부터 자가용차량에 대해 개인용 0.8%, 업무용 1.3%를 인하한다. 한화손보는 8월 6일부터 개인용 차보험료를 1.6% 내린다. 앞서 메리츠화재, 악사손해보험, 더케이손해보험도 올들어 차보험료를 0.7~2.7%씩 내렸다.
 
 자동차보험 ‘빅4’ 중 세 곳(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이 인하 결정을 단행하면서 나머지 한 곳인 KB손해보험도 인하폭과 시기를 검토 중이다. 업계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보험료 인하 행렬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이처럼 업계 전반에 걸쳐 차보험료 인하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자동차보험의 영업수지가 좋아졌기 때문이다. 삼성화재는 25일 자료를 내 “손해율이 감소돼 손익이 개선됐고 이 같은 추이가 향후 얼마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손해율은 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 대비 보험사가 얼마나 많은 비용을 지출했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업계에서는 차보험의 경우 78%내외를 적정 손해율로 보는데 이 기준 이하로 떨어지면 보험사가 초과 이익을 내고 있음을 뜻한다. 2014년 88.4%까지 치솟았던 국내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은 올들어 5년 만에 처음으로 78%까지 떨어졌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