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 왕실 홍차 브랜드 '포트넘 앤 메이슨' 국내 상륙

중앙일보 2017.07.25 07:16
 영국 왕실 홍차 브랜드 ‘포트넘 앤 메이슨(Fortnum and Mason)’이 국내에 들어온다.
 
 신세계백화점은 25일 본점 푸드마켓에 국내 최초 ‘포트넘 앤 메이슨’ 공식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포트넘 앤 메이슨 '로열 블렌드' 차. [중앙포토]

포트넘 앤 메이슨 '로열 블렌드' 차. [중앙포토]

 
 포트넘 앤 메이슨은 1707년부터 홍차와 쿠키, 잼 등 다양한 식료품을 판매해 온 브랜드로 300년 전통을 자랑한다. 현재 런던 내 3개의 매장을 비롯해 유럽, 미국, 호주, 일본 등 전 세계 14개국에 80여개 매장이 있다.
 
 1756년 문을 연 런던 중심가의 포트넘 앤 메이슨 플래그십 매장은 런던 관광 필수 코스이기도 하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대표 상품은 로열 블렌드 티(125g) 2만3000원, 브렉퍼스트 블렌드 티백(50g) 1만7000원, 마카다미아너트 비스킷(200g) 2만8000원, 딸기잼(200g) 1만8000원 등이다. 국내 온라인 최저가(배송료 포함)보다 최대 30% 저렴한 가격으로 책정했다. 
 
 매장 오픈을 기념해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홍차(25g)를, 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포트넘 앤 메이슨 로고가 있는 가방을 증정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