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혜훈 “文대통령이 사과해야할 두 가지 잘못”

중앙일보 2017.07.25 06:35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청년주거 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꿈꿀 수 있어야 집이다' 간담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청년주거 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꿈꿀 수 있어야 집이다' 간담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24일 정부와 여당의 증세 추진 움직임에 대해 “증세를 논의하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두 가지 잘못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文대통령이 말한 재원 소요는 엉터리였다는 것
두 번째, 文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증세 카드 꺼내든 것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가지 잘못을) 솔직히 사과하는 게 앞으로 야당과 국민의 동의를 얻는데 꼭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첫 번째는 대선 기간 문 대통령이 말한 재원 소요는 엉터리였다는 점을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100대 국정과제를 시행하는 데 드는 돈 178조로는 턱도 없이 모자른다”며 “국민 앞에 솔직히 밝히고 도저히 감당 안 된다고 양해를 바라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두 번째로는 문 대통령이 선거기간 내내 ‘증세는 최후 수단’이라고 했는데 취임하자마자 증세 카드를 꺼내든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100대 과제를 발표할 때만 해도 ‘증세는 필요 없다’고 ‘증세 제로’를 말하면서 정부 지출을 줄인다고 했다”며 “그래놓고 하루 만에 말을 뒤집으려니 여당 대표 등이 증세를 건의하는 형식으로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지적했다.  
 
떠 이 대표는 “‘핀셋증세론’은 3~4조원밖에 안 되기 때문에 수백 조 재원을 마련하는 데 턱없이 부족하다”며 “핀셋 가지고는 안 되니까 전반적인 세제개편을 밝히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지난 대선에서 ‘중부담 중복지’를 주장한 만큼 증세 필요성은 부인하지 않지만, 초대기업과 초고소득자 세금을 높이는 문재인 정부 증세안 방향에는 반대 의사를 보여왔다. 보다 전반적 세제개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