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춘희 세종시장 “개헌 때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 요구하겠다”

중앙일보 2017.07.25 01:01 종합 21면 지면보기
이춘희

이춘희

“출범 5년 만에 사실상 행정중심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앞으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드는 게 목표다.”
 

원도심-신도시 간 격차 해소 성과
세종~서울 고속도 조기 개통 과제
국회 차원서 분원 설치 검토해주길

이춘희(62) 세종시장은 “앞으로 추진될 개헌안에 ‘세종시=행정수도’가 명문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개헌에 앞서 국회 분원 세종시 설치와 행정안전부 등 남은 정부 부처 이전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회 차원에서 분원 규모와 시설·예산·위치 문제 등을 우선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와 세종시가 긴밀히 협의해 이 같은 작업을 서두르면 내년쯤 분원 설계와 착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시장은 세종시 출범 이후 큰 성과로 세종시 원도심과 신도시 간 격차 해소, 로컬푸드 사업 등을 꼽았다. 이 시장은 지난 3년간 조치원읍을 중심으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44개 사업을 추진했다. 사업비도 1조원이 넘는다. 이름도 원도심을 젊은이들이 모여들어 활기찬 도시로 만들자는 뜻에서 ‘청춘 조치원 프로젝트’로 정했다.
 
공원·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 중심가 보행환경 개선, 업무시설의 원도심 유치, 문화·복지서비스 확충 등이 사업의 핵심이다. 이런 노력의 결과 원도심 인구도 증가하기 시작했다.
 
이 시장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2015년 8월부터 로컬푸드 직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참여 농가는 431개 농가로 소비자 회원은 1만7000여 명에 달한다. 로컬푸드에서 지금까지 79만여 명이 174억원가량의 농산물을 구매했다.
 
이 시장은 남은 1년 동안 역점을 둘 과제로 “서울에 남아있는 중앙부처와 각종 위원회 이전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세종시 인프라 구축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세종~서울 간 고속도로 조기 개통 등 세종시 접근성 강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세종시 기능지구 활성화, 국가 산업단지 조성, 국립행정대학원 유치도 당면 과제다.
 
세종특별자치시에 부합하는 ‘세종형 자치모델’을 구축하고 세종시가 자치분권의 시범지역이 되도록 만드는 것도 핵심 사업이다. 이는 세종시의 입법·조직·재정권한을 대폭 강화한 새로운 자치단체 모델이다.
 
이춘희 시장은 “2030년까지 인구 80만명이 거주하는 21세기 대표 도시 기반을 닦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