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 SK하이닉스 공사장서 13명 어지럼증 호소 병원행

중앙일보 2017.07.22 12:11
[사진 SK하이닉스]

[사진 SK하이닉스]

22일 오전 9시 50분쯤 충북 청주시 외북동 SK하이닉스 신축 공사현장 식당에서 직원 A(56·여)씨 등 13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가스 누출로 추정... 생명엔 지장 없어

이들은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중 2명은 의식이 혼미한 상태로 옮겨졌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식당에서 가스가 누출돼 직원들이 중독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